우리나라 속담에 '믿는 도끼에 발등찍힌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이 믿었던 것에 배신을 당한다는 의미일 듯 합니다. 특히나 자신이 믿고있는 사람에게 배신을 당할 때 자주 쓰는 말인 것 같습니다.

작년 이맘 때 전 직장에서 함께 일했던 잘 아는 선배로부터 다급한 전화를 받았습니다. 
"오랫만이다. 잘 있냐?"
"형. 웬 일이야. 전화를 다 하고. 난 잘 있어."

"형이 급한 일이 있어 그러는데 200만원만 빌려주라. 이자까지 쳐서 일주일 후 갚을 거니까."
"잘 아는 사이에 뭐 이자야. 그냥 갚으면 되는 거지."

"그래 고맙다."
"그런데 무슨 급한 일이 생긴 거야?"

"사업하다가 정리하게 됐는데 조금 문제가 생겼어. 오늘까지 막으면 끝나는데 200만원이 부족해. 내가 얼마 전에 모 대기업에 부장으로 다시 입사했어. 다음 주면 월급받는데 먼저 갚을 게."
"사업하는 것이 어렵다는데 정리했구나. 그런데 그 대기업에 다시 입사하다니 역시 형은 대단해."

"나중에 소주 한잔 내가 살게. 좀 급하니까 지금 문자로 보내주는 계좌번호로 200만원 넣어 줘. 은혜는 잊지 않을 게."
"알았어. 급한 상황이라니."

그리고 아내에게 전화를 해서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선배의 통장에 돈을 입급해 주었습니다. 아내는 당장 200만원이라는 거금이 나가는 것이 불안했지만 남편을 믿었기에 그리 해주었습니다.

그러나 일주일이 지났지만 선배는 연락이 없었습니다. 무슨 사정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그 다음 날 선배로부터 문자가 왔습니다.
'내가 지금 힘든 상황이야. 일주일만 더 기다려 줘. 곧 해결될 거야.'

그리고 또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연락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선배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형. 연락이 없어서."
"내가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 아파트 팔면 돈 갚을 게. 조금만 기다려. 아파트 팔면 문제가 없으니까. 한 달 내로 보내줄 게."

"그렇게 힘든가 보네. 알았어."
"이번에는 꼭 갚을 게. 아파트 팔면 다 해결되니까."

그리고 한 달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또 역시 연락이 없었습니다. 아내는 '우리도 급한 돈이었는데 왜 입금이 안되냐'고 드디어 한마디를 했습니다. 당시에 저희도 큰 아버님의 수술비 등으로 목돈이 필요했었습니다.

자꾸 전화로 독촉하는 것 같아 선배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형. 우리도 큰 아버님 수술비로 돈이 급한데 연락이 없네.'

기다려도 선배로부터 답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전화를 했습니다. 두차례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습니다. 그 다음 날 문자가 왓습니다. '지금 우리가 매우 위급한 상황이야. 이번에 잘 해결되면 괜찮아 질 거야. 기다려.'

몇 달이 지났습니다. 우연히 전 직장의 과거 동료들과 모임이 있었습니다. 몇 순배 술잔이 오가던 중 동료들이 그 선배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리에 참석한 몇 사람이 그 선배에게 급하다고 해서 100만원을 붙여줬는데 절반만 받고 못받았다는 것입니다.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듣고만 있었습니다. 굳이 저까지 그런 이야기를 하면 그 선배가 더 욕먹을 것 같아 잠자코 있었습니다. 그 선배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들은 대부분 선배 보다 상사이거나 나이가 많았던 분들이었습니다.

전 직장 동료들의 사연을 들어보니, 선배는 동업으로 화장품 사업을 했다가 경기가 안좋아 사업을 정리했는데 일부 빚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모 대기업에 입사한 것도 맞았습니다. 다소 힘들 수 있지만 그리 큰 빚은 아니었다고 했습니다. 사실 이것은 선배에게 직접 들어본 적이 없어 정확한지는 모릅니다. 전 직장의 동료들은 그 선배에 대해 '일주일 후 갚는다더니 50%만 갚고 연락도 없다며' 못마땅하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저는 이야기를 듣는 동안에 그 선배가 어려운 일을 당해 안타깝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한편으로 배신감을 느꼈습니다. '믿는 도끼에 발등찍힌 셈입니다. 그 선배가 전 직장의 상사들에게는 50%를 갚으면서 저에게는 한 푼도 갚지않고 기다리라는 말만 계속 했으니 말입니다. 선배가 어려운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후배에게 통사정을 하면서 돈 빌린 후 연락도 하지않고 미적거리는 모습이 비겁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이후에 다시 선배에게 전화를 했지만 반복되는 답변만 들었습니다. 그러던 중 한번은 50만원을 입금해 주었습니다. 그 선배는 아파트가 팔렸는지 이야기도 없었습니다. 선배는 그래도 비싼 편인 대형 아파트에 살았습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선배가 사업은 정리했지만 빚이 많지는 않아서 대형 아파트를 팔면 중형 아파트로 옮겨도 충분히 괜찮을 정도였다는 것입니다.

그런 이후로는 기다려보기로 하고 선배에게 연락을 하지 않았습니다. 거의 1년이 다 지났지만 그 선배도 전혀 연락이 없습니다. 선배는 대기업에 계속 잘 다니고 있다고 합니다. 그 선배가 처음부터 차라리 조금만 도와달라고 했다면 가능한 범위에서 도와주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돈을 잃더라도 사람을 잃는 것이 더 안타깝기 때문입니다.


오늘 친한 후배에게 휴대폰 문자 메시지가 왔습니다.
'형. 아이 수술비가 없는데 100만원만 붙여줘. 일주일 후 갚을 게."

순간 머리가 멍했습니다. 일주일... 평상시 같으면 곧바로 도와줘야 겠다고 생각했겠지만 갑자기 그 선배가 생각났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안되는데 선배에게 배신당한 기억이 떠오른 것입니다. 그렇지만 후배에게 무슨 일인지 모른 체 할 수는 없었습니다. 후배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무슨 일이니? 아이가 어디 아프냐. 수술을 할 정도니?"
"응. 아이가 혈액암인데 수술해야 해. 다행히 보험을 들어두어서 일주일 후면 돈이 나와. 그 때 갚을 게."

"혈액암이면 완치하려면 시간도 걸리고 고생이 많겠구나. 힘내라."
"완치는 안되어도 수술하면 좋아질 거래. 고마워."

그리고 아내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후배에게 100만원을 부쳐주라고. 아내는 갑자기 큰 돈을 입금해주라는 말에 놀랐습니다. 아내도 그 선배가 생각났나 봅니다. 전화를 끊고나서 다시 아내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100만원이 맞아. 갑자기 큰 돈이라서 확인하는 거야."
"응. 100만원 맞아. 후배가 아이 수술비가 급하다고 해서."

후배의 아이가 빨리 쾌유했으면 합니다. 한편으로 일주일을 기다려 보기로 했습니다. 세상만사가 선배이든 후배이든 예기치 못한 사정으로 마음대로 되지않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니 말입니다. 무엇보다도 사람을 버릴 수 없는 우리의 인생인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