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후배가 이야기할 것이 있다고 했습니다. 점심을 먹으며 무슨 일인가 들어보니 결혼을 한다고 했습니다. 저는 후배의 결혼 소식에 깜짝 놀랐습니다. 후배는 그 동안 6년 동안 사귀었던 여자와 헤어지고 실의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후배가 결혼할 여자가 사내 커플이라는 것이었습니다. 도대체 언제 사내 연애를 했단 말인가. 무슨 영문인가 물었더니 후배는 여자친구와 결혼하기는 너무 벅찼다고 합니다. 무려 6년 동안이나 사귀었던 여자 친구였지만 나이차도 있고 가정형편도 차이가 있어 결혼하기에는 서로 힘들었다는 판단이었다는 것입니다.

우리 주변에 보면, 남녀 커플이 오래 연애를 하면서도 결혼까지 이르지 못한 경우를 자주 보게 됩니다. 왜 그런 일이 생길까요? 혹자는 너무 오래 사귀다보면 서로가 장점과 더불어 단점도 잘 알기 때문이라는 말을 하기도 합니다. 연애는 이상을 꿈꾸지만 결혼은 현실이라는 이야기도 합니다.

대학교 4학년 때 가장 먼저 결혼한 동창생 친구 K가 있었습니다. 결혼식 청첩장을 받아들고 친구들은 당연하게 생각했습니다. 친구들은 K가 대학생활 기간 내내 캠퍼스커플(CC)이 있었습니다. 당연히 K는 CC였던 여자와 결혼할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결혼식에 참석한 여러 친구들은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K가 결혼한 여자는 CC였던 여자가 아니었습니다. 어떻게 된 영문인지 몰라 친구들은 K의 결혼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K는 CC였던 여자와 사귀면서도 양다리를 걸쳤던 모양입니다. K는 CC 여자친구와 결국 헤어지고 양다리였던 여자와 깊은 관계로 진전이 됐습니다.

결혼식에서 처음 본 신랑 K의 신부는 몸매가 통통 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신부는 이미 임신 3개월었답니다. K는 CC여던 여자와 헤어진 후 새 여자친구와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임신을 하게 됐습니다. 결국 양가 부모는 어차피 '엎지러진 물'이라 판단하고 결혼식을 서둘렀던 것입니다. 그래서 결혼 7개월 만에 K 부부는 아이를 낳게 됐고 친구들은 K가 낳은 아이를 '칠삭동이'라 부르는 촌극이 벌어지곤 했습니다.

후배의 결혼 소식과 친구 K의 결혼은 어쩌면 닮은 구석이 있습니다. 오래 사귀던 여자 친구와 헤어지고 굉장히 빠른 속도로 결혼을 한다는 것입니다. 어찌 보면 청춘 남녀의 결혼이라는 것이 오래 연애를 한다고 해서 반드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닌 듯 합니다.

그렇다면 결혼하고 싶은 여자와 연애하고 싶은 여자에 대한 일반 사람들의 생각은 어떨까요? 우리나라 남자들은 결혼하고 싶은 여자와 그냥 연애만 하고 싶은 여자를 따로 구분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기존 유교적 전통 문화가 결혼관과 가족관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주요한 공통점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부모님 공경하고 가족들을 잘 보살피는 여자
음식 솜씨 좋고 내조 잘하는 여자
근검절약하고 집안살림 잘하는 여자
아이들 잘 키우고 교양있는 여자
상냥하고 얌전한 여자이고 예쁘면 금상첨화
안정적이고 좋은 직업을 가진 여자라면 금상첨화

[결혼하고 싶은 연예인 1위에 자주 뽑히는 김태희]

주로 결혼하고 싶은 여자는 가족에게 어떤 역할인가 하는 점이 더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한마디로 현모양처 스타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남자들이 생각하는 결혼 상대에 대해 '아내란 단지 내 여자가 아니라 내 어머니의 며느리이고 내 자식의 어머니이다'라는 생각이 자리잡고 있는 듯 합니다. 물론 과거에 비해 결혼하고 싶은 여자에 대한 생각이 요즘은 다소 달라지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연애하고 싶은 여자는 조금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가족과 별개로 남자 자신만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경향이 큰 듯 합니다. 한 마디로 남자들 자신과 잘 놀아줄 수 있는 섹시한 여자가 아닌가 싶습니다. 잘 꾸미고 다니고 예쁘고 몸매좋은 여자로서 자유 분방한 스타일이 될 듯 합니다. 일반적으로 남자들에게는 엔조이 상대로서 여자를 생각하는 측면이 다소 강한 측면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남자들에게 있어 결혼하고 싶은 여자와 연애하고 싶은 여자의 공통점은 예쁜 여자라는 것입니다. 모든 남자들이 결혼과 연애를 구분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요즘은 과거와 달리 그러한 경계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과거 유교적 대가족 문화가 핵가족화되면서 연애와 결혼이 모호해지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연애하고 싶은 여자와 결혼하고 싶은 여자가 동일하면 가장 이상적일까요. 연애하고 싶은 여자는 이상이고 결혼하고 싶은 여자는 현실이라는 이야기도 있으니 이상과 현실을 모두 따를 수 있다면 가장 절묘한 해법일 수도 있겠습니다.

다시 후배와 친구 K의 이야기로 넘어와 봅니다. 후배는 오랜 사귀었던 여자친구와 헤어진 후 사내 커플로 결혼하게 된 이유로 평소 좋은 감정을 갖고 있었지만 '어르신들에게 잘하는 것 같아서'를 꼽았습니다. 사내 커플인 여자는 그 전부터 업무상으로 잘 알고 지냈던 터라 빨리 마음이 통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친구 K는 양다리를 걸쳤지만 CC는 연애 상대였고 결혼한 여자는 현모양처 스타일로 집안에서도 좋아했기 때문에 양가에서 빨리 결혼을 서둘렀다고 합니다. 결혼 상대는 따로 인연이 있나 싶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남자와 여자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마음가짐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기적인 이해타산보다는 순수한 마음을 견지하면서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올바른 결혼도 가능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들은 결혼할 상대와 연애할 상대에 대해서 어떤 생각들을 갖고 계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