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투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7.25 백원우, 노무현과 민주주의 못지켜 '눈물' (미디어법 날치기에 대한 단상) by 진리 탐구 탐진강 (33)


백원우 의원을 기억하십니까?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사죄하라'고 외쳤던 사람. 저도 처음으로 그 사진 장면을 통해 알게 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경호원들에게 입이 틀어막혀 끌려나갔습니다. 백 의원의 입이 틀어막힌 모습의 사진을 보면 곧 민주주의가 질식하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백 의원의 입이 틀어막힌 것은 곧 우리 사회의 모습과 다를 바가 없어 보이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백 의원은 노무현의 서거가 곧 불의의 권력에 의한 타살이라고 여겨 분노했을 것입니다. 노무현은 서거는 곧 그를 지키지 못했던 마음의 빚도 있을 것입니다. 국민들이 그의 서거에 눈물을 흘렸던 이유도 마찬가지 심정일 것입니다. 노무현의 죽음은 곧 민주주의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사람에 대한 소중한 가치를 다시 생각하게 됐습니다.

노무현이 서거한지 2달 정도 지났습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오히려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있습니다. 언론과 표현의 자유는 유린되고 있습니다. 기다렸다는 듯이 한나라당은 미디어법을 부정한 방법으로 강행했습니다. 국민들의 의사는 안중에도 없었습니다. 오직 부와 권력을 향한 탐욕만이 국회에 횡행합니다. 노무현이 대통령직에 물러나 봉하마을에서 처음 했던 말이 있었습니다. "국민들은 한나라당을 감시해야 합니다"



어쩌면 노무현의 예언은 정확한 진단이었습니다. 민주주의에 대한 철학도 비전도 역사의식도 없는 한나라당이었습니다. 그들은 이익을 위해서는 물불을 가리지않았습니다. 미디어법이 부정투표에 의해 강행되자 백원우 의원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렸습니다. 백 의원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3일 동안 새우잠을 자면서 막아내려 했습니다. 그러나 국회 본회의장에서 날치기 통과되자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어떤 상식도 통하지 않는 현실의 벽 앞에 백 의원은 망연자실한 모습인 듯 합니다. 국민의 뜻에 반하는 불법 행태를 하고, 부정투표를 하고도 환호성을 보내는 한나라당을 목도하면서 비애를 느꼈던 모양입니다. 그들과 국회라는 한 지붕 아래 머리를 맞대야 하는 현실이 참담하다는 것입니다. 대다수 국민들의 심정도 참담할 것입니다.

백원우 의원이 3일간 새우잠을 자면서 지켜내려 했던 민주주의는 내팽개쳐졌습니다. 백 의원은 그러나 더 치열하게 살겠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포기할 수 없는 사람의 가치를 되찾아야 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의 가슴 속에는 노무현과 민주주의가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백 의원이 분노의 눈물을 머금고 더 치열하게 살아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백 의원의 홈페이지 글로 마무리합니다.

3일간 국회에서 새우잠을 잤습니다.


날치기 당일엔 저의 모든 힘을 쏟아내 한나라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을 막아섰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이 ‘미디어 악법’만은 끝까지 막아내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언론의 자유, 언론인의 자유를 지켜내지 못했습니다. 중과부적 수의 열세와, 한나라당과 국회의장의 비겁한 술수에 말려, 결국 국회 본회의장에서 날치기 통과되는 모습을 분루를 삼키며 지켜보아야 했습니다.

부정투표였습니다. 재투표였고 대리투표였습니다. 부정투표를 해 놓고나서 한나라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한 지붕아래 그 사람들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것이 참담합니다.

김형오 의장 본인 스스로가 말했듯이, “이 법은 시급하지도 않을뿐더러, 민생법안 또한 아닙니다.” “조중동 보수신문에게 방송진출을 허용하는냐”가 관건이 법입니다.

야당대표가 한 말이 아니라 한나라당 출신 김형오 의장 본인 스스로가 한 말입니다. 새벽에 썼다는 그 글에 본인의 죽은 줄 알았던 양심의 흔적이 그나마 묻어 있었던 것입니다. 아마 환한 대 낮이었다면 그 이야기를 숨겼을 겁니다. “의장석을 먼저 점거하는 쪽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말 또한 기만술이자 허언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국회를 향해 국민을 향해 뻔뻔한 거짓말을 해 댄 것입니다. 거짓말하는 사람을 국회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습니다.

국회는 공익을 실현하는 집단입니다. 갈등을 조정하고 통합을 이뤄야 하는 국민의 대의기관입니다. 최소한의 기본상식이 그렇습니다. 사회적으로 갈등을 조장할 수 있고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법이라면 더 오래 준비하고 더 오래 설득해 나가야 할 책무가 국회에 있습니다. 집권여당이라면 더더욱 그렇습니다. 몇 군데 여론조사를 보더라도 60~70%의 국민이 미디어법의 강행처리를 반대했습니다. 국민의 목소리까지도 철저히 유린한 폭거입니다.

국민들께서는 국회와 국회의원이란 자리가 싸움만 하는 곳이라고 생각하실까 두렵습니다. 물타기 양비론에 진실이 오도되고 싸잡아 욕먹을까봐 두렵습니다. 그러나 선량한 국민들에게 듣는 욕과 비난이 바로 이 ‘악법’의 날치기를 막아섰던 행동 때문이라면 달게 듣겠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국민들께 진실을 알려나가겠습니다. 이명박 정권의 이 무도한 민주주의 유린과 폭력. 한나라당과 김형오 의장의 꼭두각시 사기극의 진실을 말입니다. 더 치열하게 살아야 할 내일입니다.

2009년 7월 23일 국회의원 백원우

(출처) http://www.bww.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