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고기를 아시나요?
지금으로부터 20년전 군대 같은 소대에 1주일 고참 K가 있었습니다. 하루만 빨라도 깍듯이 고참으로 모셔야 하는 특수부대(?)였습니다. K는 비무장지대 수색정찰대인 우리 소대의 짬장이었습니다. 짬장은 주방의 우두머리라는 뜻으로 군대에서 자주 사용하던 용어입니다. 비무장지대 수색대는 소대단위로 별도로 산 속에 은거해 생활했습니다.

K는 지독한 산골의 오지에서 자랐던지라 빵도 먹지 못했습니다. K는 인스턴트 식품류들을 거의 먹지 못했습니다. 과도하게 특이한 식성의 고참이었습니다. 전방에서는 아침 식단이 빵이었는데 짬장인 자신이 먹지못하기 때문에 아침마다 K는 자신만의 채식 식단을 별도로 하나 더 준비하곤 했습니다. 소대원들이 빵을 먹는 시간에 K는 자신의 특별식을 먹었던 것입니다.

어느 여름 날, 짬장 K가 DMZ 수색에 나섰습니다. 강원도 양구 중동부 전선의 계곡 물 속에는 소위 '김일성 고기'로 불리는 물고기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었습니다. K는 수색 전날부터 열심히 무엇인가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수색에 나선 K가 완전 군장과 별도로 몰래 준비한 것은 물고기 사냥용 작살이었습니다.
 
그 날은 너무 더웠습니다. 찌는 듯한 더위에 수색을 한다는 것이 고통이었습니다. 비무장지대의 계곡을 지나던 참이었습니다. 짬장 K가 드디어 작살을 꺼냈습니다. 그리고 말했습니다.
"오늘은 평생 처음 맛보는 특별식을 제공하겠다."
"...네..."

수색대원들 모두가 어리둥절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짬장 K는 병장 고참이었을 때라서 수색대를 이끌던 시기였습니다. K는 저격병 및 M60 기관총 사수 부사수 등 몇명을 주변 경계 근무를 시킨 후 곧바로 계곡의 웅덩이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방탄복 등 완전 무장도 해제하고 팬티만 입고 작살을 들고 물 속으로 유유히 헤엄쳐 갔습니다.

얼마 후 K가 작살에 커다란 물고기를 명중시켜 물에서 나왔습니다. 군대에서 김일성고기라고 불리는 물고기였습니다. 양구 산악지대 계곡에는 김일성고기가 많이 살았습니다. 대개 사람들은 김일성고기라고 알려주었습니다. 물이 차가운 지역인 양구 등 이북에만 서식하는 물고기였습니다. K는 물 속에 들어갔다 나왔다 몇번을 거듭하며 엄청난 수의 물고기를 잡았습니다.

신기에 가까운 작살 수렵 실력이었습니다. 우리 수색대원들은 소리는 지르지 못하고 속으로 탄성을 질렀습니다. 비무장지대 내에서는 말을 해도 안되고 담배를 피워도 안되는 지역입니다. 물론 작살로 물고기 잡아도 안됩니다. 그러나 가끔 일탈도 했습니다. 물고기를 잡는 것 이외에도 구렁이를 잡거나 물찬(?) 더덕을 캐는 일도 있었습니다. 재미있는 일화가 많은데 그 일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소개하겠습니다.

K가 다시 물 속에서 나왔습니다. 작살에 팔뚝만한 김일성고기 2마리가 동시에 잡혔습니다. 화투로 치면 1타2피인 셈입니다. 그렇게 어느 한 여름날 수색대는 물가에 있었습니다. 비무장지대 적군 수색은 안하고 물고기 수색만 한 셈이었습니다. 김일성고기를 잡았으니 전혀 근무를 안한 것은 아닙니다만...  K의 물고기 사냥이 끝나고 수색대원들은 황급히 비무장지대를 빠져나왔습니다.

열목어는 강원도 중동부 지역 부근부터 이북의 차가운 물에서만 서식하는 산천어 종류이다

막사에 도착하기 전 냇가에서
K가 드디어 요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색대원들에게 말했습니다.
"이건 김일성고기가 아니다."
"그럼 무슨 물고기입니까?"

"열목어. 천연기념물이다"
"...(허걱)..."

우리는 말문을 닫았습니다. 천연기념물을 이렇게 많이 포획했으니 천벌을 받는 것은 아닌지 불안감, 아무도 먹을 수 없는 물고기를 먹는다는 기대감 등 각자 생각에 사로잡혔습니다. 사실 강원도 양구지역 1급수의 깨끗한 물에는 김일성고기라고 불리는 산천어가 많이 있었습니다. 물이 맑고 차가운 곳이라서 그런지 남쪽 지방과 같이 물고기 종류가 많은 것은 아니었지만 몇종의 산천어 부류가 주로 서식했습니다.

김일성고기를 열목어로 말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사실 잘못된 용어이기는 합니다. 눈이 튀어나와 망둥어처럼 생긴 물고기를 부대원들은 김일성고기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우리 수색대원들은 열목어와 김일성고기를 구분하지 못했습니다. 열목어와 김일성고기는 산천어 형제뻘 정도 되는 셈입니다. 강원도 양구 지역의 열목어는 눈이 빨개서 김일성고기로 불리게 됐다는 속설도 있습니다. 김일성고기는 백두산 천지에 김일성이 산천어를 풀어서 서식하게 해서 유래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김일성은 생전에 백두산에서 기른 산천어를 보양식으로 즐겨 먹었다는 말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 날 우리 수색대원들은 짬장 K가 만든 열목어 회를 실컷 먹었습니다.
천연기념물을 먹었다는 양심의 가책을 받으면서.

(그런데 비무장지대에서는 정전협정상 천연기념 포획에 대한 위반 규정은 없지 않을까요?)

[추가] 열목어는 맛은 그다지 없었습니다. 젊고 배고팠던 20대 초반의 군인 시절이라서 무엇이든 식성이 좋았던 터라 주는 대로 잘 먹었을 뿐이었던 것 같습니다.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normalog.com BlogIcon 무한™ 2009.06.17 09:3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김일성 물고기 ㅋㅋㅋ
    제가 사실 민물고기에 정말 관심이 많아요.
    왠만한 한국 민물고기는 다 안다고 자부하는..

    차가운 물에만 사는 열목어 답게
    거기 물도 무척이나 찼을텐데,
    작살로 잡으시다니 대단한 것 같네요.

    저도 올 여름은 양수리에 탐어를 갈 예정인데,
    상류쪽에 열목어가 살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물론, 천연기념물이라 잡을 수는 없지만 ㅠ.ㅠ
    키우고 싶네요.

    허나 뭐니뭐니 해도 민물의 왕은 가물치!
    새가 물고기 잡아 먹고 있는데
    숨풍 뛰어오르더니 새를 물고 물속으로...

    민물고기 이야기 나와서 흥분했네요; ㅋ
    저 민물고기 정말 좋아하거든요 ㅋ

  3.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06.17 09:3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그당시 불법을 자행하신게로군요..ㅋㅋ
    공소시효는 벌써 끝나고도 남았겠어요^^
    저는 전방근무는 아니였지만, 가끔씩 산속에서 뭐 나오는것들 잡아먹는게 글케 시간들이 잘가던 기억이 나네요~
    근데......그런 환경때문에 한국남자들이 여타국가 남자들에 비해 기생충이 많다는 -.-;;

  4.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6.17 09:4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이쿠 천연기념물.. 잡혀가시겠요 ㅋㅋㅋ
    군대에가면 별 희안한 재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이있어요

    작살 고기 잡이라.. 쉽지 않을텐데요..

  5.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09.06.17 09:5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오.... 역시 자연이 살아숨쉬는 비무장지대..

  6.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09.06.17 10: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 그렇게 좋은 것만 먹고 천수를 누릴 듯 했지만
    생각보다 일찍 죽었드랬죠...ㅎㅎ
    마음이 고와야 오래사나봅니다...
    열목어 지금은 먹을 수 없겠죠?
    오늘도 좋은 하루 되셔요..^^

  7. Favicon of https://fitnessworld.co.kr BlogIcon 몸짱의사 2009.06.17 10:3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 고기라는것도 있군요... 이름만 봐서는 맛없을거 같다는....ㅋ

  8.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09.06.17 10:5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 고기는 뭘까 무척 궁금했는데....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탐진강님이 열목어가 그다지 맛이 없다고 하셔도, 왠지 천연기념물이라
    먹을 수 없는 고기이기에 그 맛이 더 궁금해지는데요~~ ^^

  9.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09.06.17 11:2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열목어 드신분 몇안될듯합니다.ㅎㅎ
    군생활 힘드신데서 하셨네요^^

  10.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2009.06.17 12:1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 고기 참 재밌네요 ㅎ
    오늘도 행복함 가득하시길 바래요 ^^

  11. sdsdsdsd 2009.06.17 12:1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dsdsdfsdfs

  12. Favicon of https://mysisun.tistory.com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6.17 12:2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 제목보고 뭔가 했네요
    천연기념물인지는 몰랐다는...
    그런데 열목어는 매운탕이 최고죠
    맛있는데...;;;
    진짜 열목어 매운탕은 .. 아...
    인제에 있는 필례 약수터 안에 열목어 매운탕 잘하는 집 있어요
    그집 예술입니다 ^^;;;;;

  13. Favicon of https://cansurvive.tistory.com BlogIcon 흰소를타고 2009.06.17 14: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음... 귀한 음식이라고 다 맛있는건 아닌가 보네요 ^^;;
    황대장님은... ㅋ 일종의 자수를? ㅎㅎㅎ

  14. 다래 2009.06.17 15:5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고기 하니까 예전 군생활이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저도 고참들이 그렇게 알려주었는데.. 깊지도 않은 물에 그렇게 큰 물고기가
    산다는 것도 신기했고... 물론 잡아서 매운탕을 해먹었더 기억도 나네요..
    P77 무전기 밧데리를 이용한 인버터 만들어서 잡았는데 ㅎㅎ 재미삼아 딱 한번 해봤습니다.

  15.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09.06.17 16:0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 김일성 고기...
    귀한 천연 기념물을 드셨다니..
    다시는 해볼 수 없는 경험입니다.

  16. Favicon of http://www.indianabobs.com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6.17 18: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하핫!! 열목어가 김일성 고기로 불리는군요.^^
    전 GOP철책에서 근무했었는데 젤 끝 초소가 DMZ를 관통하는 물이 흐르는 다리 옆에 세워져
    있었는데 송어가 돌아오는 철이 되면 정말 송어가 물가까지 뛰어오르더라구요. 한마리 잡아서
    회떠먹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었는데 대대장이 잡아먹으면 영창보낸다고 해서...ㅠㅠ

  17. Favicon of https://jinodayo.tistory.com BlogIcon 지노다요 2009.06.17 22:4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은근슬쩍 자수해서 광명 찾으신건가요?ㅎㅎ

  18.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아찌 2009.06.17 23:3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김일성 고기라해서 김일성의 고기인줄 알았더니,
    김일성이 좋아하는 고기가 산천어~~

  19. Favicon of https://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6.18 09:4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 재미있는 글이네요. 저도 김일성의 고기인줄 ㅋㅋ

  20. 미소녀납치단 2009.06.26 19:2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양구에서 복무하셨나보네요~
    저 21사 수색대출신입니다 있었죠 저런일이 전 수색중에 취사를했던 기억이
    33통문과 천미리에서 열목어 ㅋㅋㅋㅋ
    20년전이시지만 최근과 별 차이가 없네요 반갑습니다

  21. 21사단 수색인 2009.07.22 10:4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두 00군번 양구 21사단 수색출신으로서 동감은 갑니다. 하지만 저희는 고기를 보고 지나가긴 했지만... 다만 더덕과 많은 나물종류 등을 케먹은 기억이.. dmz작전중에는 fm으로 했던것 같네요. 요즘에는 무전으로 현 위치를 알려야 하기 때문에 시간을 지체 못합니다. 또한 시간네에 수색을 마치려면 ....생각만 해도 숨이 차오릅니다...ㅋㅋ 하긴 수색 지휘자에 따라 유드리가 있겠지만.....암튼 수색대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