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04 추신수 20호 홈런 축포, 20-20 클럽과 3할 타율의 의미 by 진리 탐구 탐진강 (39)
  2. 2009.06.06 추신수 19호 홈런, 20-20클럽 3할타자 보인다 by 진리 탐구 탐진강


추신수의 거침없는 홈런포가 터지고 있습니다. 드디어 20호 홈런을 쐈습니다. 이로써, 클리블랜드 외야수 추신수는 마침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20 홈런- 20 도루를 달성한 것입니다. 즉 '20-20 클럽' 가입에 성공했습니다. '추추 트레인' 별명을 갖고 있는 추신수가 20-20 트레인에 올라 탄 것입니다.

추신수는 한국시간 4일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원정 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7회 좌중간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미터 짜리 20호 투런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이 날 추신수는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타율도 3할대로 복귀했습니다.

추신수는 한국시간 9월 29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서 19호 홈런포를 작렬한 바 있어 5일만에 다시 20호 홈런에 성공한 것입니다.
 

아시아 최초, 호타준족의 20-20 클럽과 3할대 타자 등극 임박 

현재 추신수는 이미 21 도루는 달성한 상태였기에 이번 20호 홈런의 의미는 컸습니다. 명실공히 20-20 클럽의 주인공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는 곧 한국인 타자 최초 그리고 아시아 타자 최초로 20 홈런-21 도루를 달성함으써 명실상부한 호타준족의 이름을 날리게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잘 치고 잘 달리는 타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한 것입니다. 동양인으로 일본의 이치로가 타자로서 최고라는 찬사를 받았지만 단타 위주라서 추신수에 비해 중량감이 떨어집니다.

추신수의 20-20 클럽 가입은 동양인 최초로서 호타준족의 큰 의미가 있다

이제 남은 경기에서 3할대 타율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20-20 클럽 달성은 물론 규정 타석도 이미 채운 바 있어 3할 타율대 선수를 위한 기록만 남아 있습니다. 이제 남은 한 경기에 나가서 현재 3할대 타율만 유지한다면 3할대 타율 선수도 되는 것입니다. 만약 첫 풀타임 출장 첫 해에 추신수가 20-20 클럽에 3할대 타율을 기록하면 아메리칸리그 첫 번째 타자가 되는 영광을 안게 된다고 합니다.

투수 박찬호에 이어 타자에서도 한국 선수 위상 높였다

메이저리그에서 박찬호를 위시한 투수 부문에서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있었지만 타자 부문에서는 추신수의 활약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투수 뿐만 아니라 타자에서도 한국 출신 선수들도 메이저리그에서 통한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한국 타자들이 메이저리그에 대거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의미가 큽니다.

추신수는 나이가 27세에 불과해 앞으로 장래도 촉망됩니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이 풀타임 출장 첫해입니다. 그런데 풀타임 출장 첫 해에 20-20 클럽 가입이라는 큰 성과를 남기게 됐습니다. 놀라운 기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제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선수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추신수 선수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뛸 수 있습니다. 프로의 세계는 연봉으로 평가받기 때문입니다.

약 100년 역사 클리블랜드에서 20-20클럽은 추신수가 9번째 선수

게다가, 장기리포와 단타를 모두 겸비한 가공한 타격력과 주루 플레이도 능한 타자로서의 모든 장점을 갖고 있어 최고의 타자란 찬사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은 이미 WBC 세계야구선수권대회와 올림픽 야구 등을 통해 투수력과 타격력, 그리고 수비력 등 모든 측면에서 세계적인 야구 실력을 과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진출은 조금 부족했지만 이번에 추신수가 확실하게 한국 선수의 매운맛을 보여주었다 할 수 있겠습니다.

추신수 선수를 키운 외삼촌 박정태의 숨은 공로



추신수 선수의 외삼촌이 바로 박정태 롯데 코치입니다. 추신수 어머니의 남동생이 박정태 코치라는 것입니다. 추신수 선수가 타자로서 대성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외삼촌 박정태 코치의 도움이 컸다고 합니다. 추신수는 이미 부인 하원미 씨와 결혼해 5살 아들인 추무빈을 두고 있습니다. 일찍 결혼해 빨리 가정의 안정을 취한 것이 이번 맹활약의 바탕이 되었을 수도 있겠습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1901년 창단한 팀인데도 100년 가까운 프로야구 역사에서 단 8명 만이 11번 20-20 클럽에 가입한 바 있습니다. 추신수가 9번째 선수가 된 셈입니다. 추신수처럼 풀타임 첫 해에 20-20 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그래디 사이즈모어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에서도 20-20 클럽은 11명에 불과합니다. 추신수의 기록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습니다. 이제 추신수는 시작에 불과한 만큼 앞으로 30-30 클럽 도전도 가능할 것이라 봅니다.

추신수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졌습니다. 팀기여도가 높다는 것입니다. 추신수는 86타점으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팀에서 단연 1위입니다. 팀에서 필요할 때 적시타를 날려준 셈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팀플레이에서 추신수가 팀공헌도가 높기 때문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것을 각인시켜 주었습니다. 호타준족에다가 적시타를 잘 날려주어 타점도 높은 선수이니 금상첨화입니다. 추신수의 앞 날이 밝다는 것입니다. 

추신수 선수의 20호 홈런과 20-20 클럽 가입을 축하하며 앞으로 3할대 타율로 더욱 빛나는 선수로 메이저리그를 압도하기를 바랍니다.

[참고] 추신수 20호 홈런 동영상 보기 링크 참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


추신수의 거침없는 홈런포가 터지고 있습니다. 추신수는 또 다시 홈런포를 가동하며 19호째를 쏘아 올렸습니다. 이제 '20-20 클럽' 가입이 머지않았습니다. 홈런 하나만 보태면 됩니다. '추추 트레인' 별명을 갖고 있는 추신수가 20-20 트레인이 되어 달리고 있습니다.

추신수는 한국시간으로 2009년 9월 29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서 홈런포를 작렬한 것이었습니다. 올해 메이저리그 시즌 19호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27일 볼티모어전에서 18호 홈런을 터트린 후 이틀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한 바 있습니다.

추신수는 
0 대 3으로 뒤진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화이트삭스 선발 존 댕크스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습니다. 현재 추신수는 이미 20도루는 달성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홈런 하나만 더 치게되면 20홈런도 달성합니다.

즉, 20-20 클럽이 되는 셈입니다. 이는 곧 한국인 타자 최초로 20홈런-20도루 달성해 명실상부한 호타준족의 이름을 날리게 됩니다. 그야말로 잘 치고 잘 달리는 타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한 것입니다.


현재 19호 홈런을 치고 있는 추신수가 6경기가 남아 있습니다. 여기서 홈런 1개를 추가하기만 하며 '20-20클럽'에 가입해 메이저리그에서도 '호타준족'를 자랑하는 강타자 이미지를 완전히 굳히게 됩니다.

더욱이 3할 타자로서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날 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쳤습니다. 타율 3할 3리입니다. 그런데 규정 타석이 부족해 아직 3할 타자로 자리매김이 안되고 있는데 남은 6경기에 모두 참여하면 규정타석이 가능할 듯 합니다. 

추신수의 클리블랜드는 앞으로 6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 2연전과 10월 2일 시작하는 보스턴과의 원정 4연전이 그것입니다.

추신수의 '20-20클럽' 가입을 기대해도 좋겠습니다. 그리고 규정 타석을 채워 3할 타자도 되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진리 탐구 탐진강


티스토리 툴바